[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3 06:10:12  |  수정일 : 2020-08-13 06:11:07.200 기사원문보기
충주시자원봉사센터, 수해복구 현장지원 구슬땀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집중 호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충북 충주시 주민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원봉사자 미담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충주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박인자)는 집중호우로 안타깝게 수해를 입은 충주지역 수해현장을 찾아 지난 5일부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택과 비닐하우스에 유입된 토사를 제거하고 있는 모습(사진=자원봉사센터)
주택과 비닐하우스에 유입된 토사를 제거하고 있는 모습(사진=자원봉사센터)

눈에 띄는 단체로, 충남대 의대생 25명 및 서울 온누리교회 대학청년부 18명 등은 3일간 엄정면 침수 피해 마을에서 주택과 비닐하우스에 유입된 토사를 제거하고 주변 환경을 정리하는 등 수해 복구를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또한 앙성면 상대촌마을에서는 충주시새터민협회(회장 한국희)에서 10명이 봉사활동에 참여해 피해를 입은 주택 옆 배수로 토사 및 하천에 떠내려온 돌덩이를 제거하는 작업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충주고등학교 및 중산고등학교 학생들도 수업이 없는 주말에 봉사 신청을 하여 소태면 일원에서 산사태가 난 가구에 토사물이 쏟아진 현장에서 삽으로 토사제거와 배수로 물길을 트는 등 열정적으로 봉사활동을 펼치며 소중한 힘을 보탰다.

부부 및 가족이 함께 봉사활동에 참여를 하기도 했다.

그 중 대표적으로 서울에 거주하는 30대 부부가 3일동안 자차로 이동해가며 수해 복구 활동에 동참했다.

양평에 거주하고 있는 이대원 봉사자는 13일부터 3일간 미니포크레인을 1톤 트럭에 싣고와 자비로 숙식을 해결하며 봉사현장 지원을 약속하였으며, 충주 익명의 봉사자도 미니포크레인을 보유하고 있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 수리 봉사가 필요하면 언제든지 연락을 달라고 하여 현장을 연계할 예정이다.

특히 천안·시흥·대전 등 전국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휴가를 내고 찾아와 충주에서 숙박을 하며 굳은 의지로 봉사활동을 함께하며 감동을 주고 있다.

기업에서도 피해복구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대전 소재 ㈜유진타올(대표 엄만진)에서는 타올 300장(100만원 상당)을 기부해 수해민들을 위해 사랑의 온정을 전달했다.

5일간 봉사활동에 참여한 안성열(26) 봉사자는 "비록 몸은 힘들지만, 마음은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수해복구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박인자 센터장은"이번 호우로 피해를 보신 모든 분이 하루 속히 일상생활로 돌아오기를 바란다"며, "피해 복구가 마무리되는 날까지 꾸준히 봉사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온앤오프 사과, 어떤 논란 있었나? [2020/08/12]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8/12]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가덕신공항 부지 현장 방문 [2020/08/12] 
·수지 기부 동참, 기부금 대체 얼마? [2020/08/12] 
·신현준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08/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