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2 19:01:57  |  수정일 : 2020-08-12 19:01:05.773 기사원문보기
이시종 충북지사,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충북선 철도 복구대책 논의
이시종 충북지사와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12일 수해로 운행이 중단된 충북선 철도 삼탄역을 방문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이시종 충북지사와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12일 수해로 운행이 중단된 충북선 철도 삼탄역을 방문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12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함께 충북선 동량~삼탄역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매몰된 삼탄역에서 피해상황을 보고 받은 뒤 인근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철도관계자들과 복구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김 장관은 "충북선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조속한 복구"를 주문하고 "반복적인 재해에 노출되어 있는 충북선의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현장점검에 함께한 이시종 도지사는 "지방하천과 산악지 비탈면에 건설된 충북선은 산사태 등 자연재난에 취약" 할 수 밖에 없음을 강조하였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진행중인 충북선고속화 사업의 삼탄~연박 구간을 금년 수해복구사업으로 조기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

또한, 청주공항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 항공이 조기 정착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운항증명 조기발급을 김현미 장관에게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번 집중호우로 충북선 철도의 피해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조속한 복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온앤오프 사과, 어떤 논란 있었나? [2020/08/12]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8/12] 
·천지 현역입대 전 마지막 남긴 말은? [2020/08/11] 
·[수도권 날씨] 경기북부 ㆍ 서해5도 시간당 30mm 폭우 [2020/08/11] 
·김준영 사과, 한 순간 잘못된 판단으로... [2020/08/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