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09 07:01:31  |  수정일 : 2020-07-09 07:01:18.397 기사원문보기
단양 청정계곡, 비대면 안심관광지로 힐링여행러들 사이 입소문 타고 인기
남천계곡 모습(사진=단양군)
남천계곡 모습(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대한민국 녹색쉼표 충북 단양군의 청정계곡들이 비대면 안심관광지로 각광받으며 힐링여행러들의 사이에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고 있다.

금수산, 도락산, 소백산, 태화산 등 100대 명산이 자리한 단양은 울창한 숲과 깨끗한 물이 흐르는 청정계곡이 유독 많아 무더위를 식히는 휴식공간으로 인기가 높다.

'대한민국의 허파'로 불리는 소백산은 천연림에서 발원돼 유리처럼 맑고 한 여름에도 손이 시릴 만큼 차고 시원한 계곡물이 특징이다.

특히, 캠핑에서 불을 보고 멍 때리는 '불멍'에 견줄 수 있는 단양 청정계곡에서의 '물멍'은 마치 백색소음을 듣는 듯해 물소리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도심에서의 걱정근심을 잠시 내려놓게 되는 곳이다.

단양 계곡 중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곳은 천동을 비롯해 다리안, 선암, 새밭, 남천, 사동계곡을 꼽을 수 있다.

야영장과 음수대,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주말이나 휴가철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인파가 북적인다.

지난해 다리안계곡 모습(사진=단양군)
지난해 다리안계곡 모습(사진=단양군)

천동과 다리안계곡은 소백산 지류를 따라 내려오는 청정한 계곡수가 흐르고 있는데다 오토캠핑장과 물놀이장, 매점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여름 휴가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계곡과 멀지 않은 곳에 만천하테마파크와 단양강잔도, 다누리아쿠아리움, 고수동굴ㆍ천동동굴 등 주요 관광지가 있어 즐길 거리 또한 풍부한 장점이 있다.

선암계곡은 단성면 가산리부터 대잠리에 이르는 10km의 계곡을 따라 상선암, 하선암, 중선암, 도락산이 펼쳐져 드라이브 코스로도 찾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머물며 휴양할 수 있는 소선암자연휴양림과 소선암오토캠핑장은 예약 문의가 끊이질 않는다.

남천계곡은 소백산국립공원 구역에 자리해 인적이 드문데다 울창한 천연림이 잘 보존돼 있어 피서지로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계곡과 멀지 않은 곳에는 온달장군과 평강공주의 전설을 테마로 지난 6일 새롭게 단장을 마치고 재개관한 온달전시관에서 관광도 겸할 수 있다.

사동계곡은 병풍처럼 이어진 기암괴석이 장관을 이룬데다 인근에 샘양지 농촌체험 마을이 있어 시골문화체험도 가능한 곳이다.

군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로 긴장되고 지친 마음을 힐링하기 위해 청정 지역으로 이름난 단양의 계곡을 많은 분들이 찾고 있다"며 "안전하고 쾌적한 힐링과 휴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토부, 건축공사 안전강화 등 '건축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 [2020/07/08] 
·국토부, 예산 7,796억 원 투입→'새만금 신공항 건설' 추진 [2020/07/08] 
·"돼지독감, 코로나만큼 창궐할 수 있다"-中연구진 [2020/07/08] 
·충남도청소재지 예산군 삽교읍 인구 1만명 돌파! [2020/07/08] 
·'뽕숭아학당' 임영웅X영탁X이찬원X장민호, 여름맞이 특집...화끈한 50m 번지점프 도전 [2020/07/0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