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5-23 10:25:15  |  수정일 : 2020-05-23 10:26:33.683 기사원문보기
울산지법, 새벽 편의점서 난동 부린 20대에 징역 6개월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편의점에서 종업원을 추행하고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된 20대가 1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부장판사 전기흥)은 강제추행과 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8)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3년간 취업 제한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2일 새벽 2시께 울산의 한 편의점에서 계산대 안쪽으로 들어가 금고를 열려고 하다가 이를 제지하는 종업원 B(20대 초반·여)씨를 밀치는 등 약 30분 동안 업무를 방해했다. 이어 B씨의 손을 잡아당기면서 "나가서 한 시간만 놀다 오자"며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편의점에서 소란을 피워 업무를 방해하고 피해자를 희롱하고 성추행해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적시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충남도의회, 제1기 의정모니터 위촉식 [2019/05/24] 
·영국, 내년 4월부터 플라스틱 빨대 사용금지 [2019/05/24] 
·강릉 과학산단 폭발사고, 8명 사상 [2019/05/24] 
·인천시 남동구, 2019 하나 되는 남동 어울마당 대축제 개최 [2019/05/24] 
·'2019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시민 대상' 시상식 [2019/05/2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