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9 11:41:22  |  수정일 : 2020-04-09 11:41:48.817 기사원문보기
광주시, 시민편익 중심 협업과제 발굴 추진
▲ 광주시-공공기관 협업 워크숍 사진. ⓒ 광주광역시
(광주=국제뉴스) 류연선 기자 = 광주광역시는 창의적이고 유연한 협업 형태를 제도화하고 시민편익 중심의 협업과제를 발굴 추진한다.

시는 지난 2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협업조직문화 확산 기본계획'에 따라 △지역 내 34개 공공기관과 상시 협업체계 구축 △창의적 문제 해결 중심의 임시조직(Task Force) 운영 △부서 간 정책(사업) 협업팀 운영 등 3가지 협업형태를 갖추고, 체계적 점검을 통해 협업 성과를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우선,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지역 내 공공기관과 시민생활 편익 중심의 협업과제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7일부터 3일간 정부 특별지방행정기관, 광주시 공사ㆍ공단과 출연기관 등 34개 기관에서 80여 명이 참석한 '시↔공공기관 협업 워크숍'을 개최했다.

△인공지능 활용 노인일자리 발굴 등 복지 분야 2개 과제 △지역산업 일자리 네트워크 구축 등 산업 분야 2개 과제 △영산강 수질개선 사업 추진 등 환경안전 분야 3개 과제 등 6개 분야 15개 협업과제를 검토하고, 상반기 중에 준비를 마친 후 추진키로 했다.

두 번째 협업형태인 '문제해결형 TF'는 기존 조직으로 해결이 곤란하거나 창의적인 프로젝트 해결을 위한 임시조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5급 이하 5명의 직원이 6개월 이내에서 프로젝트 수행에 전념하고 정책에 즉시 입안할 수 있는 보고서나 계획서를 제출하고 원소속 부서로 돌아가게 된다. 참여자는 성과에 따라 인사우대 등 인센티브도 주어진다.

아울러, 지난 3월에 부서 간 자율 협업과제 84개를 확정하고 시행중이다. 부서 간 협업과제는 부서 자체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자원이나 기능을 공동으로 활용하고, 추진성과는 주관부서와 협력부서가 함께 공유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대표적인 과제로는 △재난안전산업 클러스터 구축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만들기 정책 발굴 △스마트 공장 도입 확산 △호남권 연구원간 감염병 공동 대응 방안 등 광주시 전체 부서가 자율적으로 만들어 운영하는 과제다.

시는 협업 문화가 조직 내 확산될 수 있도록 협업 진행사항을 내부 전산망을 통해 격월제로 점검하고, 하반기에는 시민들이 평가하는 협업경진대회를 열어 우수사례를 발굴,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볼빨간사춘기 입장, 억울할 만 해.. [2020/04/08] 
·반의반 조기종영, 안타까울 수밖에 없는 이유 [2020/04/08]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리얼미터 광역시장별 직무수행 지지도 58.2% 전국 1위 [2020/04/08] 
·코로나 혈장치료, 무슨 원리? [2020/04/08] 
·김호중 리메이크, 어째서 ‘리메이크 곡’으로? [2020/04/0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