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3-30 18:55:49  |  수정일 : 2020-03-30 18:56:55.227 기사원문보기
김효 전 예비후보 부상일 후보와 원팀 선언
(제주=국제뉴스) 김승환 기자 = 4.15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 미래통합당 경선 경쟁자였던 부상일 예비후보와 김효 전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서로 원팀이 될 것을 다짐했다.

30일 경선에서 승리한 부상일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효 전 예비후보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 극복과 변화와 혁신을 부 후보님께서 반드시 이룰 분이란 것을 확신한다." 며 "조금이나마 부 후보님께 힘을 보태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또한, 김효 전 예비후보는 "유권자 여러분들이 조금만 더 힘을 보태주신다면 제주가! 제주도민이! 제주도민사회가 현명하게 위기 극복을 할 수 있다"며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부상일 예비후보는 "김효 전 예비후보님 말씀처럼 미래통합당이 원팀이 되어 현재의 위기를 잘 극복하고 나아가 제주 경제 활성화를 도민 스스로가 체감 할 수 있도록 공약실천에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부 후보는 이어진 선거 전략에 대한 질문에 "이번선거는 기존 선거와 달리 코로나19여파로 많은 유권자들과 만나기 힘들고 유권자 분들도 후보에 대한 정보가 없다"며 "이럴 때 일수록 유권자 분들 속으로 더욱 다가가야 하고, 투표장에 가지 않아 발생하는 사표를 막는 것이 이번선거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 후보는 "유권자분들께서 감동할 수 있게 하여 유권자분들의 마음을 얻을 것이다. 이번선거에서 기필코 승리하겠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복지로, 사이트 폭주한 이유? [2020/03/30] 
·하현곤의 안타까운 진심.. [2020/03/29] 
·도봉구청이 공개한 확진자 상세 동선은? [2020/03/29] 
·지민 1위, 팬들 위로하는 마음씨? [2020/03/29] 
·전소미 공식입장, 왜 해명해야 하나.. [2020/03/3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