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27 16:57:11  |  수정일 : 2020-01-27 16:57:14.710 기사원문보기
부산항만공사, 강풍 대비 '비상대책본부' 가동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항만공사(BPA)는 27일 오전 10시부로 많은 비를 동반한 강풍에 대비해 부산항 운영상황 점검 및 안전 대비를 위한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 27일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로 침수 피해를 입고 있는 부산 영도구 청학부두에 계류 중이던 선박을 점검하고 있다/제공=부산항만공사
이는 부산지방기상청이 오전 3시 남부동해 앞바다에 '풍랑경보', 부산 앞바다에 오전 5시 '강풍경보' 발령, 28일 밤까지 매우 강한 바람(앞바다 20m/s, 먼 바다 22m/s)과 높은 물결(앞바다 2.0~5.5m, 먼 바다 3.0~6.0m)로 풍랑특보가 발령될 가능성이 높다는 예보에 따른 것이다.

BPA는 태풍 내습에 대응한 매뉴얼에 준해 사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본부를 가동해 부산항 부두별 운영상황과 항만근로자 및 항만시설의 안전과 피해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또 해양수산부 항만운영과, 부산해양수산청, 남해해양경찰청 부산 VTS센터, 부산항도선지회, 예부선협회, 부두 운영사 등과 부산항 운영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27일 9시 40분께, 청학 안벽에 접안하고 있던 부선(바지선) 3척의 밧줄이 풀리면서 표류 중이던 것을 부산해경이 긴급 출동해 고립된 선장을 구조한 후 부선 3척은 침몰, 오전 10시꼐 부산항 도선 일시불가(12시 50분 현재, 신항은 도선이 가능하나 북항ㆍ감천항은 도선 불가) 외에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남기찬 사장은 "겨울철에 많은 비를 동반한 강풍은 특이한 현상이므로 유관기관과 업ㆍ단체가 긴밀하게 공조해 항만근로자와 항만시설물 및 정박 중인 선박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특히 강풍의 영향을 바로 받는 항만구역에는 안전순찰을 강화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2020.1.27/국제뉴스 gukjenew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봉쇄령' 내려진 우한은 지금 아비규환의 현장 [2020/01/26] 
·진천군, 올해 신재생에너지 메카도시 도약 본격화 [2020/01/26]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미국 상륙, 왜 이렇게 빨리 퍼지나 [2020/01/26] 
·인천공항, '우한 폐렴' 확산방지 총력 대응 [2020/01/26] 
·한국전력, 세종시 전기버스 전용 충전서비스 인프라 구축 [2020/01/2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