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22 19:17:25  |  수정일 : 2019-11-22 19:17:37.337 기사원문보기
단국대,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前 총리에게 명예정치학박사학위 수여
(천안=국제뉴스) 최진규 기자 = 단국대가 25일 죽전캠퍼스 난파음악관 콘서트홀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前 총리(제 93대)에게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수여한다.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前 총리는 일본 내 대표적인 '지한파(知韓派)' 정치인으로 한국에 대한 깊은 인식을 바탕으로 한일관계의 균형잡힌 역사관을 피력해왔다.

2015년, 유관순 열사가 수감 됐던 서대문형무소를 찾아 헌화했고 한국인 원폭 피해자들과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등 한일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여러 언론매체 및 강연에서 독도 문제, 위안부 합의안, 강제징용노동자 배상 판결 등 민감한 한일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소신을 피력했다.

올해 '3.1운동 UN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기념재단'으로부터 과거사 청산 및 세계 평화를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3.1운동 UN유네스코평화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단국대는 한국에 대한 깊은 인식과 우애(友愛) 정신을 바탕으로 동아시아의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노력한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前 총리의 삶과 업적이 독립운동가가 세운 단국대 교시 '진리 봉사'에 부합해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수여키로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前 총리는 1984년 자민당에 입당, 1986년 홋카이도 중의원으로 당선된 이후 사키가케당 의원, 민주당 의원, 민주당 대표 등을 지냈고 2009년에는 제 93대 총리에 선출됐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동아시아공동체연구소'(East Asian Community Institute, EACI) 총재를 맡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허경영의 아이 낙태했다" 트로트 가수 최사랑, '충격 폭로' [2019/11/21] 
·이재명표 ‘협치행정’ 전봇대 공사 세금 71억 낭비 막았다 [2019/11/21] 
·"행간이 없다"…'동백꽃'서 염혜란이 말한 오정세의 매력은 내적인 부분 가르키나 [2019/11/22] 
·대한산업안전협회, 한국전력공사 MoU [2019/11/22] 
·전찬걸 울진군수, 2020년도 예산안 제출 시정연설 [2019/11/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