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9 04:32:04  |  수정일 : 2019-11-19 04:32:37.400 기사원문보기
'바닷속 보물 한자리' 국립 태안해양유물전시관 전면 개관
▲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리에 위치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 18일 개관식을 갖고 일반에 공개됐다. 사진은 태안 해역에서 발견된 '마도1호선'으로 실물 크기로 재현, 전시돼 눈길을 끈다.
(태안=국제뉴스) 최병민 기자 =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리에 위치한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 18일 개관식을 갖고 일반에 공개됐다.

태안전시관은 2007년 이후 태안 앞바다에서 여러 척의 고려 시대 고 선박과 수만 점의 유물을 발굴하면서 이를 체계적으로 보존ㆍ관리ㆍ전시하기 위해 2012년 설계를 시작해 2018년 말 건립된 전시관으로, 이날 전면 개방됐다.

서해 중부해역에서 발굴된 난파선 8척과 수중문화재 3만 여점을 보존ㆍ관리하고 있으며, 이를 전시에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 등 2개 전시실을 부분 개관한 이후 지난 8월 관람객 5만 명을 돌파했다.

제2ㆍ3ㆍ4 상설전시실도 최근 내부 단장을 끝내면서 태안전시관의 모든 전시실에서 관람객을 맞을 수 있게 됐다.

▲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 전시 중인 청자 연꽃줄기 무늬 매병(보물 제1784호)과 죽찰. 고려 12~13세기에 제작된 유물로 추정된다.
새로 문을 여는 전시실에는 보물 제1784호 '청자 음각연화절지문 매병 및 죽찰', 보물 제1782호 '청자 퇴화문두꺼비모양 벼루'와 서해에서 발견된 1000여 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특히, 고려 한선(韓船)의 멋과 뱃사람들의 생활상을 느낄 수 있도록 마도1호선과 그 내부를 실물크기로 만든 재현선을 전시한다.

제1실 '서해, 수중발굴'은 우리나라 수중발굴의 역사와 서해 중부해역의 주요 수중유적, 수중발굴 현황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영상, 그래픽(그림), 지도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수중문화재의 전시과정을 보여준다.

제2실 '서해, 해양교류'는 과거 바다 위에서 이루어졌던 교류의 역사를 보여준다. 목간과 죽찰을 비롯해 고려를 대표하는 청자, 지역특산품을 담아 운반했던 도기항아리, 공물(貢物)로 바쳐진 곡식류, 사슴뿔 등 수중에서 발굴된 주요유물을 전시한다.

▲ 충남 태안 해역에서 발견된 마도1호선의 내부 모습.
제3실 '서해, 배'는 서해에서 발견된 난파선을 재현해 우리나라 전통배의 모습과 특징을 소개하고 있다. 태안 해역에서 발견된 마도1호선과 그 내부 모습이 1, 2층에 걸쳐 실물 크기로 재현했다.

제4실 '서해, 뱃사람'은 배에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은 뱃사람의 흔적과 함께 20~30일 정도 되는 상당한 항해 기간 동안 배 위에서 생활해야 했던 선원들의 생활을 보여주는 유물을 소개한다.

태안전시관의 휴관일은 월요일. 입장료는 무료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태안전시관 개관으로 태안 앞바다를 비롯한 서해 중부해역의 수중문화재를 더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발굴ㆍ보존ㆍ전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태안전시관을 통해 지역주민 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서해의 해양문화유산을 알고 찾고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리에 위치한 국립 태안해양유물전시관 전경.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유튜버 디바제시카, 리섭에 사과… "오나미, 아이유, 故 설리 비하도 죄송" [2019/11/18] 
·김기선 의원, 자한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상 수상 [2019/11/18] 
·한전, 멕시코시티서 294MW 규모→'태양광 발전소' 착공 [2019/11/18] 
·물에 잠긴 이탈리아 베네치아, 53년만 최악의 홍수 [2019/11/18] 
·진성, 유재석 트롯스승→미스터트롯 심사의원 "특급 대세 행보" [2019/11/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