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3 23:58:33  |  수정일 : 2020-07-13 23:56:53.963 기사원문보기
김동현 부인 송하율 두고 공개구혼했던 시어머니 "내가 죄인이다"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김동현 부인 송하율의 고백이 화제다.

13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김동현의 신혼집의 공개됐다. 부인 송하율은 자리를 비운 상황. 연결된 영상통화에서 "내가 먼저 좋아했다"라고 고백해 출연진들에게 부러움을 안겼다.

김동현과 부인 송하율은 11년 연애 끝에 결혼했다. 11년의 연애 중 10번 정도 헤어짐이 있었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살림남'에 출연했던 김동현 부인 송하율은 "10번은 헤어졌다 다시 만난 것 같은데 결별해서도 어머니와는 안부 인사를 주고 받았다"라며 각별했던 사이였음을 전했다.

이런 송하율에게 시어머니는 "아들이 잘못하면 내가 죄인인 것 같다"라며 김동현이 송하율과 헤어진 후 결혼을 하지 않겠다고 하자 한 방송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해 공개구혼을 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두 사람은 다시 재결합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