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9 15:59:21  |  수정일 : 2020-04-09 15:59:45.427 기사원문보기
로꼬 기증서약, 코로나19 쾌척에 이어 군 복무 중 '훈훈한 행보'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래퍼 로꼬가 장기기증 서약을 등록했다.

9일 로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도 누군가를 살릴 수 있을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랑의 장기기증 운동본부 홈페이지의 기증 희망 등록 화면 캡처본이 담겼다. 로꼬는 사후 각막 기증, 뇌사 시 장기기증, 인체조직기증 등을 신청했다.

로꼬는 지난 2일 사회복지법인 월드비전에 3000만 원을 코로나19 확산과 극복에 사용해 달라며 기부한 바 있다.

한편 로꼬는 지난해 2월 7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 기초 군사 훈련을 마친 후 의무 경찰로 복무 중이다.

[관련기사]
중기부 손잡은 시중은행, 소상공인 지원 늘린다
중기부, 코로나19 관련 금융기관 지원 현황 파악
할시 기부, 방탄소년단과 협업→선한 영향력…"경외심 느낀다"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김영애 3주기·유아인 근황·김사랑 채널개설·할시 기부
sgi서울보증, 코로나19 극복 기부금 12억 지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