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30 15:30:59  |  수정일 : 2020-03-30 15:34:05.223 기사원문보기
조 디피 사망…시무라 켄, 앨런 메릴 등 해외유명인사 코로나19 사망소식 잇따라

[이투데이 박서준 인턴 기자]

미국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joe diffie)가 사망했다. 향년 61세.

지난 29일(현지시간) 조 디피의 유족은 "조 디피가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눈을 감았다는 사실을 알린다"라고 발표했다. 조 디피는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인해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조 디피는 1990년대 미국 내 컨트리 음악 인기 바람의 선두 주자로, 1991년 1집 앨범 '어 싸우전드 윈딩 로드(a thousand winding roads)'로 데뷔했다.

조 디피는 빌보드 '핫 컨트리 송스 차트'에 35개 이상의 싱글을 올려놓는 등 큰 인기를 누렸다. 히트곡으로는 '홈', '서드 록 프롬 더 선', '픽업 맨', '비거 댄 더 비틀스' 등이 있다.

한편, 같은 날 밴드 애로우스에서 활동했던 가수 앨런 메릴도 코로나19로 69세에 세상을 떠났다.

또, 29일 일본 유명 코미디언 시무라 켄도 코로나19로 세상을 뜨면서 해외 유명인사들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관련기사]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감기 걸린 것처럼 피곤해"
시무라 켄 사망, 그는 누구?…김병만과 프로그램 동반 출연 "몸개그 진수" 극찬
올가 쿠릴렌코 확진판정, 그는 누구?…'톰 크루즈와 열애설 휩싸이기도'
일본 정부, ‘아비간’ 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승인 추진
첫 코로나 사망자 발생 월가, 특명 “보스를 지켜라”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