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4 15:12:01  |  수정일 : 2020-01-24 15:12:38.020 기사원문보기
김학철, 故신격호 명예회장 빈소서 '먹방' 논란 해명…"존경의 마음 담았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배우 김학철(61)이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례식장에서 유튜브 방송을 녹화해 논란을 산 가운데, 이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김학철은 23일 뉴스1을 통해 "(논란이 된 영상은) '먹방'이 아니다. 짧게 들어간 음식 관련 내용은 일종의 애교고, 영상 전체적으로는 '문학청년' 신 회장을 존경하고 유족을 위로하는 내용을 담았다"라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을 '문학청년'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젊은 시절 신 회장은 문학청년이었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여주인공 이름이 '로테'다. 그리고 그 로테에서 영감을 얻어 지금의 '롯데'를 만들었다. 단돈 몇십 원을 가지고 맨손으로 재계 거목이 된 분이 이토록 문학청년이었다는 데 감동했다"라고 언급했다.

또 장례식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나도 한때 문학청년이었기에 그런 동질감에 의해서 (장례식장에) 가게 됐다"라며 "과거 롯데 cf를 찍었다. 내면에 그에 대한 고마움이 있었던 것 같다. 어려운 시기에 경제적으로 보탬이 돼준 것에 대한 고마움도 있었기에 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댓글을 봤는데 조금 성급한 것 같다. 영상을 끝까지 보면 경제계의 신화 같은 거목을 조문한 자리를 담았다. 몇 초만 보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먹방'을 찍으려면 '먹방쇼'라고 붙였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학철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학철 tv'에 '#신격호회장장례식장 #롯데 #신격호문학청년’이라는 제목으로 7분 51초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 속 김학철은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애도한 뒤, 북엇국을 먹는 모습을 녹화했다. 김학철은 카메라를 향해 그릇을 들어 보이며 "보이십니까? 소박하고 정갈한 북엇국이다. 호화롭지 않다"라고 소개한 뒤 맥주를 마셨다. 김학철은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조문한 계기에 대해 "재계의 거물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문학성이 있는 ceo였다. 연예계를 대표해 조문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엇갈렸다. 네티즌은 "빈소에 가서 갑자기 먹방을 왜 보여주는지 조회수 올리려고 하는 것 같다"라는 의견과 "장례식장 가서 소란을 피운 것도 아니고 추모의 방법은 개인마다 다르지 않냐"라는 반응으로 엇갈려 설전을 벌였다.

[관련기사]
신격호 명예회장 영결식이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이유는?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영결식…신동빈 “고난 때마다 아버지의 열정 떠올리겠다”
신격호 회장 별세, 사실혼 관계 서미경…연예계 은퇴 후 딸 출산 “보유 자산만 1조”
[포토] 상주로 이름 올린 故신격호·서미경 딸 신유미
故 신격호 막내딸 '신유미'…現 롯데호텔 고문, 계열사 지분가치 최소 100억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