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22 01:54:49  |  수정일 : 2019-10-22 01:58:44.033 기사원문보기
강태오, 주지훈 때문에 실시간 검색어 장악 "호평 아니었다"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강태오가 반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21일 방송된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율무(강태오)의 정체가 드러났다. 강태오는 훗날 인조가 되는 능양군이었다.

이날 방송말미 강태오는 싸늘한 표정으로 변하며 자상했던 모습을 지웠다. 시청자들은 "반전을 넘어섰다" "최악의 캐릭터로 변했다"라며 강태오의 흑화를 놀라워했다.

강태오는 '녹두전'에 출연하기 전 한차례 실시간 검색어에 노출돼 화제가 된 바 있다. 하지만 실시감 검색어의 '강태오'는 실존 인물이 아닌 영화 '암수살인' 속 주지훈의 이름이었다.

당시 강태오는 한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는 저에 대한 호평이 있는건가 하면서 놀랐다"라며 "그 강태오가 주지훈 선배님의 배역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암수살인'을 꼭 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