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20 13:13:30  |  수정일 : 2019-10-20 13:13:12.243 기사원문보기
‘티아라 출신’ 한아름, 아이돌→품절녀…임신으로 앞당긴 결혼 “잘 키우겠다”

[이투데이 한은수]

그룹 티아라 출신 한아름(25)이 오늘(20일) 결혼한다.

한아름은 20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 신랑은 2살 연상의 비연예인이다.

앞서 한아름은 지난 8월 결혼 소식을 전했다. 결혼식은 내년 계획 중이었지만 조금 이르게 찾아온 2세로 인해 결혼을 앞당기기로 했다.

한아름은 “결혼을 준비하던 중 알게 됐다. 정말 예쁘고, 바른 아이가 되도록 잘 키워보겠다”라고 기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혼전임신으로 인해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한아름은 “속도위반이 도로 위에서 나 범죄지. 사랑하는 사람과 있는 일에 범죄가 되나”라며 “우리는 아이 때문에 결혼하는 게 아니다. 상견례에 신혼집까지 모두 구한 뒤 일어난 일이다. 나는 부끄러울 거 없다”라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한아름은 2012년 티아라 멤버로 합류했지만, 2013년 건강상의 이유로 탈퇴했다. 이후 2017년 kbs2 ‘더 유닛’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배우로 전향을 준비 중이다.

[관련기사]
‘티아라’ 출신 한아름, 결혼 발표→혼전임신 고백 ‘겹경사’…예비 신랑은 비연예인 회사원
한아름, 혼전임신 악플에 분개…“엄마로서 소비되란 말 무개념이다”
윤승훈 결혼 "11월 16일 4살 연하 여자친구와 화촉"
신동 "손주 볼 수 있을까"…결혼 앞서 '출산'을 생각하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