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25 01:47:15  |  수정일 : 2013-03-25 01:52:08.297 기사원문보기
‘남자의 자격 마지막 미션’…주상욱·가애란 핑크빛 솔솔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기자]
‘남자의 자격’마지막 미션 수행에서 주상욱과 가애란 kbs 아나운서의 핑크빛 무드가 주목을 받고 있다.
24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이하 남자의 자격)에서는 폐지를 앞두고 김준호와 주상욱은 주상욱의 추억의 인물로 선정된 가애란 아나운서를 찾아나섰다. 가애란 아나운서는 지난 창극 미션에 출연, 주상욱과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화제가 됐다.
김준호는 “서로 잘됐으면 좋겠다”고 부추겼고 두 사람은 2개월만에 전화번호를 교환했다. 이 자리에 있던 조우종 아나운서는 “기념일이다”고, 정다은 아나운서는 “자기야라고 저장했다”고 밝혔다.
‘남자의 자격’ 마지막 미션은 지난 2009년부터 지금까지 약 4년간 웃음과 감동을 줬던 인물들을 만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선물을 전달하는 일. 이에 흰색 후드티셔츠를 맞춰입은 멤버들은 그동안 ‘남자의 자격’ 을 빛낸 101명의 사람들과 만나 고마움을 표했다.
‘남자의 자격’은 오는 4월 개편을 맞아 31일 방송을 끝으로 폐지된다. 후속 프로그램으로는 지난 달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1회 방송된 kbs 2tv 설특집 ‘스타 패밀리쇼 맘마미아’가 편성됐다.


[광고]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