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2 15:00:13  |  수정일 : 2019-08-22 15:03:15.530 기사원문보기
윤석헌 "우리은행 자영업자 우대 상품 모범적…포용금융 밑거름 되길"

[이투데이 김보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우리은행의 노력은 현장에서 수집된 생생한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연결한 모범적인 사례"라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포용적 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많은 금융회사로 전파되어 자영업 부문에 ‘포용금융’이 뿌리내릴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을 비롯해 손태승 우리은행장과 대한미용사회중앙회, 대한제과협회,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화원협회 등 5개 자영업 단체 회장도 참석했다.

윤 원장은 "기존의 재무적 이력과 담보를 중시하는 관행에서 벗어나 잠재력과 미래 성장성을 가진 자영업자에게 돈이 흘러갈 수 있도록 신용평가체계를 마련하겠다"며 자영업자 중심 금융 정책을 강조했다.

우리은행은 단체소속 자영업자 우대 금융상품을 제공한다. 먼저 각종 수수료 면제 혜택이 있는 '전용통장'을 발급한다. 또한 최대 1억 원 내 본인의 정상한도 외 10% 추가 한도를 부여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한다. 이와 함께 일정 기준(모범납세자, 노란우산공제 등)을 충족 시 금리도 우대한다.

업종별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 개발에도 나선다. 예 를들어 수퍼마켓연합회협동조합의 경우 전국 물류센터의 재고자산을 담보로 하여 구매자금을 지원하는 대출상품을 출시할 수 있다.

아울러 매출 증대를 위한 홍보 및 판매 서비스도 '모비두'와 제휴해 5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한편, 금감원은 4월부터 '자영업자 금융 애로 현장 청취반'을 운영하고 생활 밀착형 업종을 중심으로 5개 자영업 단체를 방문했다. 금감원은 은행권과 응급 상담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7월 말 현재 은행권은 전국에 18개의 컨설팅 센터를 운영중이고, 하반기 중 10개 센터를 신설하여 총 28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dls, 대규모 원금손실 우려… 금감원 “불완전판매 조사”
금감원 "dls 예상 손실률 95% 달해…이달 은행ㆍ증권사 합동검사 착수"
중기부, ‘자상한 기업’ 5호 우리은행 선정…"5년간 2.1조원 혁신성장 펀드조성"
dlf 폭탄, '조직적 불완전판매' 있었나…금감원, 23일 합동검사 시작
금감원, 28일부터 삼성생명 사전 종합검사 착수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