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20-09-22 11:17:47  |  수정일 : 2020-09-22 11:15:55.123 기사원문보기
“독도에 살던 강치는 일본이 죽였다”
일본 시마네현의 독도강치 관련 SNS용 억지 광고(왼쪽)와 독도강치의 진실을 알린 서경덕 교수팀의 패러디 광고 <자료제공=서경덕 교수팀>

[환경일보] "독도에 살던 강치는 일본이 죽였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 자료실'의 하계 전시회를 개최하며 각종 SNS에 독도를 왜곡하는 광고를 올려 논란이 된 것에 대해 패러디 광고를 만들어 22일 공개했다.

물의를 빚은 시마네현 SNS용 광고에는 독도 위의 강치 모습을 형상화한 배경에 큰 제목으로 '다케시마 자료실 하계 기획전시 개최 중'이라고 표현한 것을, 서 교수는 '독도에 살던 강치는 일본이 죽였다'로 진실을 알리며 패러디 광고를 제작했다.

특히 기존의 문구에서는 "일본해에 있는 다케시마에서는 일본인이 옛날부터 바다사자(강치)와 전복을 채취했다"라는 억지 주장에 대해 "동해에 있는 독도에서 일본인들은 강치의 가죽과 기름을 얻기 위해 불법으로 강치를 잔인하게 포획했다"로 바로잡았다.

또한 "시마네현에서는 2월22일 다케시마의 날로 조례를 제쟁했다. 다케시마 문제에 대해 조금 더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라는 것을 "대한민국에서는 10월25일을 '독도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독도에 대해 더 알고 싶으면 대한민국으로 놀러 와라"고 제대로 알렸다.

이번 패러디 광고를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 측에서 제작한 독도에 관한 억지 광고 및 홍보물에 대해서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하기에 이번 광고를 제작해 배포하게 됐다"고 전했다.

일본 내각관방에서 제작한 독도에 관한 억지주장 포스터 파일(왼쪽)과 독도의 진실을 알린 서경덕 교수팀의 패러디 파일 <자료제공=서경덕 교수팀>

특히 "이번 광고는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각종 SNS를 통해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중이며, 일본의 외무성, 내각관방, 방위성 등 정부기관 및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기시 노부오 방위상의 트위터 계정으로도 패러디 광고를 전송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 5월 일본 내각관방에서 제작한 독도에 관한 억지 주장 포스터 파일을 패러디한 파일로 제작해 국내외에 널리 알려 큰 화제가 됐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