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6-04 07:40:21  |  수정일 : 2020-06-04 07:39:00.740 기사원문보기
[상보] 뉴욕증시, 지표 호조에 상승...다우 2.05%↑
[이투데이 김서영 기자] 뉴욕증시가 3일(현지시간) 주요 지표 호조에 따른 경제 회복 기대감에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27.24포인트(2.05%) 급등한 2만6269.8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42.05포인트(1.36%) 상승한 3122.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4.54포인트(0.78%) 오른 9682.91에 각각 장을 마쳤다.

경제 회복 기대감에 증시가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최근 발표된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인 것이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adp 전미 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5월 민간부문 고용은 276만 명 감소를 기록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 875만 명 감소보다 양호했다.

지난 4월 고용 감소 규모도 종전의 2023만6000명 감소에서 1955만7000명 감소로 수정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실업 대란 상황이 차츰 가라앉고 있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아후 일디르마즈 adp연구소 부대표는 “고용시장이 여전히 코로나 영향을 받고 있지만, 모든 주가 단계적 봉쇄 완화에 돌입한 결과 일자리 감소는 4월에 정점을 찍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5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전월 대비 반등했다. 전미공급관리자협회(ism)는 서비스업 pmi가 4월의 41.8에서 45.4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예상치 44.0보다도 양호했다.

패트릭 스펜서 베어드 이사는 “전 세계가 봉쇄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가운데, 아직 코로나19 재확산이 나타나지 않은 점이 시장의 낙관론을 부추기고 있다”고 진단했다.

유혈 사태로 격화됐던 미국 인종차별 반대 시위도 전날 밤 한층 누그러진 가운데 시장은 시위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각국 정부 및 중앙은행의 추가 부양책 기대감도 증시를 떠받치는 요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 주 참모들과 추가 부양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유동성 위기에 몰린 지방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지방채 매입 대상을 추가로 확대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리프트 주가가 8.7% 폭등했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3.91% 급등했고, 금융주도 3.83% 올랐다. 커뮤니케이션은 0.22% 오르는 데 그치며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