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3 14:35:46  |  수정일 : 2020-05-23 14:36:35.607 기사원문보기
주한미군,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 90일 연장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 중인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90일 연장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3일 "주한미군 사령관이 현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오늘(23일)부터 90일 연장했다"며 "갱신하거나 조기 종료하지 않는 한 8월 20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주한미군 사령관은 주한미군 소속 군인과 민간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와 격리 조치 등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조치를 할 권한을 유지하게 된다.

앞서 주한미군은 지난 3월 25일 코로나19가 주한미군 시설 인근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커지자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4월 24일 한 차례(30일) 연장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확진자 23명 증가... …국내발생 19명·해외유입 4명
아르헨티나, 코로나19 사태에 역사상 9번째 디폴트
일본 닛산車, 코로나19發 수요 감소에 전 세계서 2만 명 이상 감원 계획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대구에 뻗쳐… 재확산 우려에 '자발적' 진단검사 권고
중국 칸시노 개발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서 면역 반응 확인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