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1-01-02 10:30:34  |  수정일 : 2011-01-02 21:54:10.490 기사원문보기
새해 가계 물가 부담 '근심'···도시가스, 겨울옷 가격 상승
[이투데이 정아름기자] 도시가스와 겨울 옷 가격 등이 상승해 가계 부담이 더해지고 있다.
2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1일부터 도시가스 용도별 도매요금을 세제곱미터 당 34.88원씩, 평균 5.3% 인상했다.
주택용은 세제곱미터당 673.63원에서 708.51원으로 5.2%, 업무난방용은 723.60원에서 758.48원으로 4.8%, 일반용은 658.77원에서 693.65원으로 5.3%를 각각 올렸다.
석유난로 등에 쓰는 실내등유의 주유소 평균 판매가는 지난해 12월 마지막 주에 리터당 1173.36원으로 2009년 같은 기간 1018.84원보다 154.52원(15.2%) 올랐다.
보일러등유도 지난달 마지막 주 1160.08원으로 상승하면서 1년 전(1004.89원)보다 155.19원(15.4%)이나 올랐다.
실내등유와 보일러등유 가격은 2년 전보다 리터당 240~250원 높은 수준으로 이제까지 동절기 가격 가운데 최고다.
한편 겨울철 옷 가격도 4~6% 선에서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0년 12월 남자 스웨터 가격은 2009년 12월에 비해 5.3%, 여자용은 6.0% 올랐다. 남자 점퍼 5.1%, 남자 코트 4.1% 등으로 집계됐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