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3-03-13 15:06:23  |  수정일 : 2013-03-13 15:14:04.583 기사원문보기
김형태 “김병관, 결정적 하자 없다...일할 기회 줘야”
【뉴스캔】“로비스트 활동 입증 안 돼...부동산 문제도 다른 공직자들과 크게 다르지 않아”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민주당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국회 국방위 소속인 김형태 의원은 12일 “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며 “일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박 대통령을 거들고 나섰다.

국방위의 새누리당 의원들이 모두 인터뷰를 고사한 상황에서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김 의원은 “여야가 김 후보자를 매섭게 추궁했지만 국방장관을 해선 안 될 만큼의 결정적인 하자를 찾아내지 못했다”며 “그렇다면 대통령중심제의 헌법체제 하에서 대통령이 지명한 후보자를 탈락시키는 것은 헌법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정확히 말해서, 문제가 좀 있어 보이긴 하지만 청문회에서 의혹을 사실로 확인하지 못한 이상 소극적인 찬성정도는 해주는 게 경우에 맞다”며 “의혹으로 그치고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면 김 후보자의 능력을 살려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도 괜찮지 않느냐고 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특히 김 후보자가 무기중개업체에서 로비스트로 활동했다는 의혹에 대해 “본인과 증인과 관계자들을 모두 인사청문회에 불러서 또 증거자료를 갖고 확인했지만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며 논란이 된 1억4천만원 보수도 “3년째 연봉을 퇴직할 때 같이 받은 것이지 로비의 대가로 받은 돈은 아니었다고 확신한다, 유비엠텍 사장 등을 다 추궁해봤지만 한결같이 그렇게 진술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4성 장군이 연봉 7천만원을 받은 것이다, 사실 엄격하게 따진다면 법관들에 비해 아무것도 아니다, 법관들은 한 달에 1억 받지 않느냐”고 따지기도 했다.

17번의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서 문제가 있었던 다른 고위공직자와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이 정도 같으면 좀 나무라기만 하고 나라를 위해서 큰 일을 하도록 기회를 주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 8일 김병관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 모습 ⓒ 국회 영상회의록


이화경 기자 leeghkrud@hanmail.net


- copyright ⓒ 뉴스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