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5-22 09:36:55  |  수정일 : 2012-05-22 09:37:00.033
박지원 “최시중-박영준 구속, 이제 권력서열 1위 처벌해야”

박지원 민주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정당대표 KBS 라디오연설에서 민간인 불법사찰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법적 처벌이 실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권력서열 3위 방통대군, 4위 왕차관은 구속수감 됐다”며 “빙산의 일각이 드러났으니, 이제 빙산 자체를 드러내야 한다.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권력서열 1위에 대한 법적 처벌이 우선 실행돼야 한다”고 이명박 대통령을 겨냥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마침내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고 있다. 민간인 불법사찰 문건에는 ‘누구를 뒷조사해서 잘라라’는 내용까지 담겨 있다”며 “‘VIP, 즉 대통령에게 일심으로 충성하는 친위조직이 비선에서 총괄지휘한다’는 충격적인 사실도 드러났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박근혜 새누리당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도 “이름을 바꾸고 옷을 갈아입어도 이명박 정부의 국정실패에 공동책임이 있다”며 “이명박 정권의 ‘여의도 대통령’인 박 전 위원장은 무엇을 했는지 고백해야 한다. 대통령 후보가 되기 위해 국정실패와 민생파탄에 침묵으로 일관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통합진보당 사태와 관련해서도 박 비대위원장은 “민주진보진영은 새누리당보다 나은 수준을 넘어, 진짜로 도덕적이어야 한다”며 “그래서 진보당의 최근 사태를 보면서 더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진보당에게 “야권연대는 국민과 민생을 위한 ‘국민연대, 민생연대’였다. 국민의 뜻을 저버린다면 야권연대는 존립의 근거를 잃게 된다”며 “진심으로 통합진보당이 국민의 상식을 기준으로 사태를 수습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박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의 3대 당면과제와 3대 원칙과 관련해 “첫째, 언론사 파업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며 “그 해결의 첫 출발은 MBC 김재철 사장의 사퇴 뿐”임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둘째, 권력형 비리에 대해 검찰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만약 수사가 미진하면 19대 국회에서 국정조사·청문회·특검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실을 밝힐 것”임을 밝혔다.

또 박 비대위원장은 “셋째, 불행한 헌정사의 반복을 막기 위해 이명박 대통령이 임기 내에 모든 문제를 털고 가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이 대통령이 퇴임 후에 얼마나 끔찍한 일을 당할 것”임을 경고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