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데일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6-26 12:19:49  |  수정일 : 2013-06-26 12:24:35.500 기사원문보기
국정원, 盧서거 때도 추모 비판댓글 유포
[스타데일리뉴스=김영일 기자] 국가정보원이 지난 2009년 5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추모 분위기를 비판하거나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인터넷 댓글을 유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26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범죄일람표'에 따르면, 국정원은 지난 2009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뒤 노 전 대통령과 추모 열기를 비판하는 내용의 댓글 수 백개를 인터넷 사이트 게시판에 무더기로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를 살펴보면 이 같은 댓글 유포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취임한 직후인 2009년 2월부터 시작된 것으로 돼 있다.

국정원 직원들에 의한 댓글은 포털 사이트 '다음'의 '아고라'는 물론 다른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와 '네이트' 등에도 달렸다.

검찰이 확보한 댓글에는 "통 크게 뇌물 먹고 자살한 자는 순교자지?", "정신적으로 불안한 사람을 지도자로 뽑으면 안 되겠다", "비리로 끝난 노무현, 그가 남긴 것은 편 가르기와 반미, 친북 단 세 글자로 요약된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또 "노무현은 자살한 거지, 주변의 뇌물수수에 대해 원망하다가 검찰 수사에 분노하다가, 자기 자신을 향해 분노를 터뜨린 것에 불과한 것", "놈현이가 저세상에 와서 보니 아주 큰 죄가 많았군요~ 살아있을 때 잘하지~ 왜 거기 가서 죽어서 후회하나~좌빨 여러분~ 있을 때 잘하세요~"라는 글도 댓글에 있었다.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범죄일람표'에는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등이 2009년 2월부터 지난해 대선 직전 '국정원 댓글 사건'이 터질 때까지 올린 수천개의 댓글이 적시돼 있다고 진 의원측은 밝혔다.

대부분 전임 이명박 정부의 주요 정책인 4대강 사업과 미디어법 개정 등을 옹호하고 무상급식과 반값등록금, 햇볕정책 등 야당의 정책과 야당 인사들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로 나타났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바로가기

 

[인기기사]

·'현장21', 연예병사들의 충격적인 안마시술소 출입 보도 [2013/06/26] 
·클라라, 술에 취해 남의 집에서 샤워까지.."속바지 입었어요" [2013/06/25] 
·세븐-상추 국방부 조사 중, 홍보원 "아무 것도 말할 수 없다" [2013/06/26] 
·'구가의 서' 이승기-수지-이성재-조성하-정혜영-유연석-이유비-성준, 막방 인증샷 화제 [2013/06/25] 
·‘장옥정’ 김태희, 마지막 슬픈 '사약 씬' 공개 [2013/06/25] 

 



loading...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