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1-17 21:08:36  |  수정일 : 2019-11-17 21:08:52.657 기사원문보기
[특파원PICK] 호날두 "다닐루야, 내가 브라질 대표로 함께했다면 벌써 WC 우승했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의 자신감은 여전했다.



다닐루(28)는 브라질 대표팀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라이트백이다. 브라질 대표팀의 직전 경기인 15일 아르헨티나전에서도 0-1 팀 패배를 막지 못했지만, 풀타임을 소화했다.



다닐루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 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를 떠나 이탈리아 세리에 A의 유벤투스 FC로 이적했다. 이로 인해 옛 동료를 한 명 재회하게 됐는데, 바로 호날두다. 두 사람은 2015년부터 2년 간 레알 마드리드서 함께 한 뒤 헤어졌다가 이번에 다시 만났다.



다닐루가 지난 16일 브라질 언론 DAZN에 호날두와의 재회 소감에 대해 얘기했다. 매체에 따르면 다닐루는 "저희는 레알에서 함께 했고 이번에 다시 만났습니다. 그와 다시 함께 하게 돼 환상적입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호날두는 빼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고 세세한 모든 것에 주의를 기울입니다. 호날두가 엄청난 결과물을 낸 이유를 그 곳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그는 훌륭해요"라며 극찬했다.



A매치 기간 답게 국가대표팀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고 이슈가 됐다. 다닐루는 호날두와 서로의 국가대표팀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그 중에는 호날두가 브라질 대표팀에서 뛰었다면 어땠을까라는 주제도 있었다.



다닐루는 "호날두가 제게 그런 적도 있었습니다. '친구야, 내가 만약에 브라질 대표로 활약했다면, 우리는 이미 월드컵에서 우승했지'라고 말했죠"라고 전했다. 호날두의 자기애와 자신감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상상과 달리 호날두는 2003년부터 조국인 포르투갈을 대표해서 줄곧 활약하고 있다. 그는 16일 현재 A매치 163경기에서 98골을 기록 중이다. 지난 유로 2016 우승 멤버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특파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