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28 15:26:42  |  수정일 : 2020-01-28 15:27:27.560 기사원문보기
이예랑 '빅딜', 구단-선수 나란히 웃었다…"리스크 줄이고 보상↑"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이예랑의 '빅딜'이 구단과 선수를 나란히 만족시킨 모양새다. 구단 입장에서는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선수로선 활약에 대한 보상을 담보받으면서다.

28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프로야구단 롯데자이언츠와 계약한 안치홍의 입단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안치홍의 에이전시를 맡았던 리코스포츠에이전시 이예랑 대표가 자리해 계약에 얽힌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예랑 대표는 "안치홍 선수와 많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도전에 큰 의미를 부여해서 이런 계약을 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른바 '2+2 계약'으로 4년 최대 56억원에 계약한 배경에 대한 발언이다.

이예랑 대표가 '기획'한 계약에 따르면 안치홍은 2년 간 롯데자이언츠에서의 활약 정도에 따라 다음 2년 활동 여부가 결정된다. 구단과 선수가 연장에 동의한 경우에만 계약 연장이 이뤄지기 때문. 구단으로서는 안치홍의 활약에 기대에 못 미칠 경우 2년 후 결별할 수 있고, 안치홍으로서도 불투명한 미래에도 어느정도 몸값을 인정받은 셈이다.

[관련기사]
이예랑과 '스토브리그' 고세혁 사이…"돈 아닌 신뢰 얻는 게 관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