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10-23 15:09:35  |  수정일 : 2020-10-23 15:07:39.840
지난달 청량리시장 화재 복구에 동대문구 행,재정 지원 나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청량리시장 화재 피해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 동대문구 제공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청량리시장 화재 피해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 동대문구 제공

지난 9월 21일 새벽 청량리시장에서 발생한 큰 화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상인을 위해 동대문구가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구는 이미 화재 당일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한 동대문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조직했으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상황총괄반: 경제진흥과 등 ▲재난현장환경정비반: 청소행정과 ▲시설복구반: 건축과 ▲생활지원반: 복지정책과 등 ▲에너지복구반: 맑은환경과 ▲의료방역반: 지역보건과 ▲재난수습홍보반: 홍보담당관 등 7개 반, 9개 부서로 구성됐다.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구는 현재까지 총 5차례 회의를 개최하고 화재 시장 수습을 위한 책임부서장을 지정하며 화재복구 완료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관리기금 총 2억4천만 원을 가장 신속하게 편성하여 ▲폐기물 처리비용 5천만 원 ▲영업재개를 위한 가림막텐트설치 1천2백만 원 ▲비ㆍ햇빛가리개 보수 1억 원 ▲피해 소상공인에게 재난지원금 7천8백만 원을 지원했다.

또한 구에서 피해상인의 경영난 해소를 위하여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피해상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마련을 위한 대출상품 안내창구를 마련하여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출지원을 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서울시에서 재난관리기금 2억1천만 원을 지원하여 폐기물처리비용에 1억5천만 원이 쓰였으며, 재난지원금 6천만 원은 30개 점포에 2백만 원씩 개별 지급됐다.
다만 이번 화재 현장이 행정안전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건에 부합되지 않아 행정안전부에 요청했던 특별재난금은 지원 받지 못했다.

구는 행정적 지원으로, 화재 현장의 폐기물을 빠르게 수거하고, 피해점포가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가림막 텐트를 설치해 임시판매장소를 마련했다.

또, 추후 전통시장 화재에 대비하기 위해 건축물 안전진단, 전통시장 긴급화재안전점검실시, 전통시장 전체 화재알림시설 및 노후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구 관계자는 전했다.

[시사경제신문=원선용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