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1 00:56:05  |  수정일 : 2020-02-21 00:57:08.023 기사원문보기
서대문구,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총력
서대문구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상권을 회복시키기 위해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상공인들의 피해 파악과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관내 6개 전통시장 매니저와 신촌상점가 회장으로 모니터링단을 구성, 운영해 오고 있다.

이들이 방문 고객 수와 매출액 추이를 분석한 결과 매출이 전보다 30~50% 감소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구는 '코로나19로 부터 안전한 시장, 안심하고 방문해도 되는 클린(clean)시장'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시장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각 시장과 상점가에 지급했다.

전통시장 매니저들은 상인들에게 예방수칙을 교육했다.

서대문구는 융자 및 지방세 세제 지원도 추진한다. 중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서대문구 중소기업육성기금'을 업체당 2억 원 이내에서 연 1.8%로 대출한다.

신용도는 양호하지만 담보능력이 부족한 소규모 영세 사업자들에게는 최대 5천만 원까지 연 2~4.5%로 특별 신용보증대출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 상인들이 서민금융진흥원의 '전통시장 신종 코로나 특별자금' 1천만 원을 융자받을 수 있도록 추천한다.

또 서울신용보증재단 서대문지점과 연계해 코로나19로 직접 피해를 입은 음식업과 숙박업소 등에 대한 연 1.5%의 저금리 대출을 적극 지원한다.

아울러 구는 코로나19 확진자 및 격리자의 동선에 포함돼 휴업하는 중소상공인에 대해 지방세 납세 신고와 납부 기한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연장한다.

또한 지역화폐로 서대문구에서만 통용되는 50억 원 상당의 서대문사랑상품권을 10% 할인가로 발행해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안심하고 찾는 서대문구 전통시장 및 상점가 이미지 제고와 지역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에 힘을 보태기 위해 서대문구청 직원들도 동참한다.

구는 다음 달까지 구청 구내식당 휴무일을 기존 월 2회에서 4회로 늘려 식당 이용자들이 관내 소규모 음식점과 전통시장을 더 자주 찾을 수 있도록 했다.

구청 구내식당의 하루 이용 인원은 900여 명이다. 식당 휴무일에는 조리종사원 위생 교육과 식당 환경 개선을 추진한다.

이 밖에도 구는 직원 복지포인트 가운데 일정 금액을 서대문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고 2~3월 이내에 집중 사용토록 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주민 분들께서 전통시장과 골목 상가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에 매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재정 운용과 경영 안정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광주 코로나 확진자 동선은? 이제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또... [2020/02/20] 
·전주 코로나 확진자가 방문한 곳은? 증상은 19일부터... [2020/02/20] 
·31번째 코로나 환자, 법적 책임 없어..‘처벌 어려운 이유는?’ [2020/02/20] 
·31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 보니... 어떤 이동수단 이용했나? [2020/02/20] 
·코로나19 현황, 하루새 확진자 급증..‘의심환자는 몇 명?’ [2020/02/2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