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1-27 18:00:02  |  수정일 : 2020-11-27 18:00:36.223 기사원문보기
'철인왕후' 보조 출연자 코로나19 확진 '벌써 두 번째'…'촬영 비상'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드라마 '철인왕후'의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27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날 보조 출연자 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4일 tvn 새 드라마 '철인왕후'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소식에 '철인왕후'는 촬영을 중단했고, 출연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보건 당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신혜선 등 출연 배우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촬영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더 발생하며, 촬영에도 비상이 걸렸다. 제작진은 방역에 신경 쓰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향후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한편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을 다룬 작품으로 오는 12월 12일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철인왕후' 신혜선, 음성판정…'설강화'도 촬영 재개 '한숨 돌린 방송가'
영재 음성판정, 드라마 촬영장 여전히 살얼음…배우들 모두 음성
윤아 음성판정, 황정민도 한숨 돌렸다…보조 출연자 코로나19 확진 뒤 '촬영 중단'
봉태규 음성판정→엄기준 음성판정…'펜트하우스' 촬영 일정은?
설강화 촬영중단, 앞서 '달뜨강'도 코로나19 밀접 접촉자 발생…'비상 빠진 방송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