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12-31 10:00:00  |  수정일 : 2010-12-31 10:00:10.223 기사원문보기
쥐식빵 자작극은 업체간 과열경쟁이 부른 비극
[이투데이 윤철규,강구귀기자] ‘쥐식빵 사건’이 최초 제보자 김모씨(35)의 자작극으로 결론이 나자 뚜레쥬르를 운영하고 있는 cj푸드빌측은 즉각 ‘개인의 그릇된 판단으로 생긴 일’이라며 본사 책임 지적에 대해 선을 그었다.
이에 대해 spc와 소비자들은 본사의 관리책임에 대한 인정이나 사과 없이 ‘개인의 일’로 치부하는 것은 가맹점을 관리해야 할 기업의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라는 반응을 보여 이번 사건의 책임 소재를 놓고 두 회사간 갈등은 더욱 불거질 전망이다.
뚜레쥬르를 운영하는 cj푸드빌은 30일 밤‘밤식빵 사건에 대한 입장’이라는 발표문을 통해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식품을 다루는 종사자가 고의적으로 혐오 이물을 투입한 뒤 이를 인터넷 등을 통해 유포시켰다는 사실에 당사 역시 매우 충격적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cj푸드빌은 이어 “한 개인의 그릇된 판단에서 비롯된 이번 사건으로 인해 마음 고생하셨을 베이커리 업계 관계자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며 본사와는 관계없는 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하지만 소비자에게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
지난 23일 경기 평택의 한 파리바게뜨 점포에서 산 밤식빵에서 쥐가 나왔다고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김모(35)씨는 30일 오후 경찰에서 “길거리에서 주운 쥐를 넣고 빵을 만들었다”며 “약간의 타격만 줄 생각으로 한 일”이라고 시인했다.
쥐식빵 사건이 뚜레쥬르 가맹점주 남편의 자작극으로 발표되자 피해를 입은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spc측은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은 채 경찰의 수사결과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spc 관계자는 31일 전화통화에서 “경찰 수사가 종결된 후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겠지만 해당 뚜레주르 매장이 아무런 제재없이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는 건 가맹점 관리 차원에서 본사측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겠냐”고 말해 조만간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소재에 대한 공방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특히 김씨가 경찰에 자수한 당일에도 해당 빵집이 영업을 계속한 것으로 확인돼 뚜레주르의 가맹점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은 계속 지적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당 빵집은 리뉴얼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아 빵을 굽는 본사 제조기사들도 함께 내려가 있는 상황에서 쥐를 냉장고에 넣어두고 다른 빵을 굽는 오븐에서 쥐식빵을 만드는 등 본사의 허술한 가맹점 관리 역시 계속 도마 위에 오르내릴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cj푸드빌은 소비자들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와 해당 가맹점의 폐쇄 등 즉각적인 조치가 힘든 상황이다. 회사측은 이번 사건의 주범이 가맹점주가 아니라 남편인 김씨여서 직접적인 연관성이 드러나지 않아 즉각적인 조치가 힘들다는 입장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아직은 경찰수사 중 이기 때문에 곧바로 (사과)성명을 내는 것은 어렵다”며 “가맹점주의 관련 여부가 밝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뚜레쥬르 가맹점주의 남편이 벌인 개인적 일로 처리하려는 cj푸드빌과 가맹점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생긴 피해라는 spc의 주장이 대립하면서 베이커리 업계 1,2위간의 갈등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특히 경쟁점에 약간의 타격을 줄 생각으로 이번 일을 벌였다고 시인한 김씨 부인의 매장이 파리바게뜨 점포에서 불과 100여m 떨어진 곳에서 영업을 하고 있었다는 점 등 이번 사건이 대기업 베이커리 전문점의 과열경쟁이 부른 예고된 사건이라는 당초 지적은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파리바게뜨는 전국에 2600개, 뚜레쥬르는 1400개 점포를 운영 중으로 지난 3년간 점포 수 증가율이 각각 66%와 63%에 달한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