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2-19 09:58:09  |  수정일 : 2013-02-19 10:01:52.413 기사원문보기
중국, 서비스 고용 창출이 경제 개혁 이끈다
[이투데이 조정은기자] 중국이 서비스 부문 고용 창출을 통해 실업률을 억제하고 정부의 경제 개혁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hsbc홀딩스와 마킷이코노믹스의 조사에 따르면 서비스 부문 고용은 지난 4년 동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제조업 고용은 지난 8개월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조이양 미래에셋파이낸셜그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당국은 금융 자유화 등 서비스 부문 고용 창출과 소비를 촉진시키기 위한 방안을 선택해야 한다”면서 “이는 경제 균형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의 서비스 부문 고용 비중은 2011년에 전체의 35.7%에 달했다고 국제통화기금(imf)은 밝혔다.
이는 일본의 지난 1955년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나 농업 고용 비중인 34.8%와 제조업 29.5%를 넘어서는 것이다.
서비스 부문 고용의 성장으로 중국의 실업률 상승은 제한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수가오 에버브라이트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서비스 고용 성장은 고용시장의 안정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경제 성장이 둔화하면서 전망은 밝지 않다”고 지적했다.
imf는 지난 2010년 보고서에서 서비스 부문의 고용 성장이 소비를 촉진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imf는 당시 한국의 서비스 고용 비중이 1961년 30%에서 1995년 65%로 상승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일본의 경우 1955년 38%였던 비중이 1987년에는 60%에 달했다고 imf는 덧붙였다.


[광고1]
loading...
[광고2]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