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6-13 18:08:55  |  수정일 : 2012-06-13 18:09:12.717
청와대 “불법사찰, 국민께 송구한 심정”
검찰이 13일 민간인 불법사찰 재수사 결과발표와 청와대는 대변인 명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에게 송구한 심정’이라며 정치권 논란의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청와대는 검찰의 수사 발표 1시간 만에 “청와대에 근무했던 사람들이 직권남용 등에 관련됐다는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한 심정”이라며 “청와대는 이 같은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각별히 노력하겠다”는 브리핑을 냈다.

이 두 문장의 짧막한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민주통합당 등 야권이 불법사찰을 내곡동 사저논란과 함께 국회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요구하며 강력하게 반발하는 기류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상황임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검찰수사 발표로 청와대는 이명박 대통령을 압박하는 내곡동 사저 논란과 불법사찰 논란을 털고 가겠다는 의지이지만 야권의 반발 수위와 국민여론의 동향에 따라 정치권 논란으로 증폭될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청와대 쪽은 이 두 사안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의혹이 확산되면 특검은 받아들일 수 있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국민여론이 악화될 경우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국회 국정조사를 수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를 경계하는 분위기다.

한편 새누리당은 검찰 수사발표와 관련해 이날 김영우 대변인 논평을 통해 “검찰의 수사결과를 수용하지만,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데 미흡한 점이 있다면 특검을 검토해 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청와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