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10 19:00:42  |  수정일 : 2013-03-10 19:05:06.877 기사원문보기
'K팝 스타2' 신지훈 탈락, 방예담·악동뮤지션·라쿤보이즈 등 TOP5 진출(종합)
(아시아투데이= 김진주 기자 pearlkim1127@asiatoday.co.kr)
/사진= sbs 캡처화면

아시아투데이 김진주 기자 = sbs ‘일요일이 좋다-k팝 스타2’(이하 k팝스타2)의 top5가 가려졌다.

10일 오후 방송된 ‘k팝 스타2’에서는 앤드류 최, 이천원, 악동뮤지션, 라쿤보이즈, 방예담 등이 top5에 진출했고 신지훈이 탈락했다.

top6의 일대일 대결에서 탈락 후보 세 팀(이천원, 라쿤보이즈, 신지훈) 중 하나였던 이천원은 시청자들의 문자투표로, 라쿤보이즈는 심사위원 와일드카드로 탈락을 면했다.

이날 첫 경연은 앤드류 최와 라쿤보이즈의 맞대결로 진행됐다. 앤드류 최는 그룹 10센치의 ‘죽겠네’를 탁 트인 고음과 편안한 자세로 감미롭게 불러내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top5에 진출했다. 심사위원들은 하나 같이 “부럽다”, “너무 행복한 무대다”라고 평했다. 원더걸스의 ‘소 핫(so hot)’을 부른 라쿤보이즈는 “어딘가 2% 부족하다”, “그룹의 조화는 좋은데 멤버 각자의 개성이 도드라지지 않아 아쉽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악동뮤지션과 신지훈의 대결이 시작됐다. 악동뮤지션은 자작곡 ‘크레센도’로 또래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만한 가사와 경쾌한 멜로디로 무대를 이끌었다. 심사위원들은 “무대, 멜로디, 노래, 춤 모든 게 완벽한 무대였다”며 호평했다. 

시크릿 가든의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을 부른 신지훈은 맑고 청아한 고음을 뽑냈지만 “시즌1에서 같은 노래를 부른 박지민과 비교해 스킬이 부족하다”는 평가로 아쉬움을 남겼다. 

신지훈은 탈락 소감으로 “한 번 탈락했을 때 다시 기회를 줘서 이렇게 생방송 무대까지 올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탈락 발표 후 눈물을 글썽이던 신지훈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이내 울음을 터뜨렸다. 

마지막 대결은 이천원과 방예담의 ‘재대결’로 펼쳐졌다. 두 팀은 지난 top6 대결에 이어 또 다시 대결하게 돼 기대를 모았으나 두 팀 모두 아쉬움을 남겼다. 이천원은 산울림의 ‘개구장이’를 선곡, 심사위원들로부터 “노력은 하지만 무대를 완벽히 즐기지 못한다”는 평을 받았다. 비의 ‘아이두(i do)’를 부른 방예담도 불안한 음정과 경직된 몸짓으로 “아쉽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k팝 스타’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하이가 스페셜 컴백 무대를 가졌다. 이하이는 한결 날씬해진 몸매와 완벽하고 자연스런 무대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한 몸에 받았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방송/드라마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