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5-11-21 22:46:00  |  수정일 : 2015-11-27 22:49:53.327 기사원문보기
점점 쪼그라든 가계소득 증가율…가구당 월평균 441만6천원

홍준헌 기자 newsforyou@msnet.co.kr


올해 3분기(7~9월) 가계의 전년 동기 대비 소득 증가율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소득 대비 지출 또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15년 3분기 가계동향'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41만6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명목 기준) 늘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 있던 2009년 3분기(-0.8%) 이후 가장 낮은 증가 폭이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한 실질소득 증가율을 살펴보면 0.0%로 아예 정체 상태였다. 또 가계소득 가운데 근로소득은 0.1% 증가에 그쳤다.


이런 결과는 취업자 수 증가 폭이 지난해 3분기 50만 명대에서 올 3분기 30만 명대로 둔화한 점, 근로자가 받은 상여금이 줄어든 점 등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사업소득은 지난해 4분기(-3.4%)부터 네 분기 연속 감소해 개인 사업자 사정이 꾸준히 악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지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 줄어든 339만7천원으로 나타났다. 가계지출이 줄어든 것은 2013년 1분기(-0.4%) 이후 처음이다. 특히 자동차 구입과 관련한 지출이 28.3% 줄어든 점이 크게 작용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3분기 메르스의 여파가 남아 있던 데다, 소비자들이 10월 '코리아 블랙 프라이데이' 때 물건을 사려고 소비를 유보한 영향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가계의 3분기 평균 소비성향(소득 가운데 소비로 지출한 비용)도 71.5%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포인트 낮아졌다. 소득이 100만원이라면 71만5천원만 쓰고 나머지를 저축했다는 의미다. 이는 소비성향 통계 조사를 시작한 2003년 1분기 이후 최저치다.



[매일영상뉴스]
ⓒ 매일신문 & www.imaeil.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