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1-22 21:09:51  |  수정일 : 2019-11-22 21:12:32.913 기사원문보기
펠리페 없이 버틴 우리카드, 나경복 "외인만 바라보지 않는다"[장충 S트리밍]










[STN스포츠(장충)=이보미 기자]



우리카드 나경복(25) 목소리에 자신감이 느껴졌다.



나경복은 22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2라운드 한국전력과의 맞대결에서 17점을 터뜨렸다. 블로킹 1개도 있었다. 공격 성공률은 59.25%였다. 범실은 단 3개였다.



한성정과 황경민도 11, 8점을 터뜨리며 팀의 3-0(26-24, 25-22, 25-16) 완승을 이끌었다.



4연승을 질주한 우리카드는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경기 후 나경복은 "이기는 경기를 하다보니깐 경기가 재밌다"면서 "작년까지는 높은 블로킹이 오면 긴장하고 불안해했다. 올해는 똑같은 블로킹이다고 생각하다 보니 자신 있게 때리고 있다. 심리적으로 더 편해졌다고 본다"고 전했다.



올해 대표팀 경험도 자양분이 됐다. 나경복은 "작년에는 경기에 뛰지 않고 보기만 했는데도 도움이 됐다. 올해는 경기도 해보고 높은 블로킹도 봤고, 세계적인 선수들을 보고 배운 점이 많다"며 힘줘 말했다.



197cm 레프트 나경복은 최근 외국인 선수 펠리페 부상으로 라이트로 들어서고 있다. 이에 나경복은 "라이트 포지션이 공격에만 집중한다고 하는데 라이트에서도 수비를 해야 한다. 한편으로는 하이볼이 많이 올라온다. 부담스러운 것은 똑같다"고 밝혔다.



외국인 선수 없이 연승 행진을 달리고 있는 우리카드다. 이에 나경복은 "시즌 초반부터 한 AUDDLM 선수만 바라보고 안 했던 것이 큰 도움이 됐다. (노)재욱이 형 토스, 분배도 좋아서 잘 되는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나경복-황경민-한성정' 토종 삼각편대의 활약에 힘입어 우리카드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