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1-15 07:30:02  |  수정일 : 2019-11-15 07:31:05.580 기사원문보기
[대한민국vs레바논] '불안한 선두' 벤투호, 2차 예선부터 걱정해야 하는 현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2차 예선부터 월드컵을 걱정해야하는 현실이다.



파울루 벤투가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치러진 레바논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H조 예선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조 선두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불안함은 감출 수 없었다.



졸전이었던 승부였다. 초반부터 몰아붙이기는 했지만, 확실한 임팩트가 없었다. 공격 라인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주면서 계속해서 선제골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빈공이 이어졌다. 연결하는 공격은 빈번히 무산됐다. 슈팅은 힘이 없었고 빈번히 골문을 벗어나거나 골키퍼 정면을 향하면서 고개를 숙었다.



심지어 레바논에게 회심의 일격을 당하면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해내기도 했다. 실점을 내줄 위험한 상황도 심심치 않게 나왔다.



반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던 벤투 감독은 김신욱을 투입하면서 높이 싸움에 승부를 걸었다. 하지만 사치였다. 질 좋은 크로스가 연결되지 않으면서 애초에 빛을 보기에는 부족한 현실이었다.



결국, 벤투호는 레바논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면서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했다. 물론 아직은 여유가 있다고 판단할 수 있지만, 4위까지 승점 차가 2점에 불과하다.



기우라고도 할 수도 있지만, 2차 예선부터 월드컵 본선 진출을 걱정해야하는 현실을 맞이할 수도 있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