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5 14:20:08  |  수정일 : 2020-04-05 14:19:13.967 기사원문보기
맨시티 카일 워커, 코로나19 사태에도 매춘부와 성 파티 열어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리그 일정도 중단한 영국. 이 가운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수비수 카일 워커가 성 파티를 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더 선’은 5일(한국시간) “워커는 자신의 집에서 친구 한 명과 함께 매춘부 2명과 성적인 파티를 했다”라고 보도했다.

현재 영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확진자가 4만 명을 넘어섰다. 이 때문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는 무기한 연장됐고, 현지 사람들도 자가 격리를 하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epl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워커는 이 사태에도 매춘부와 성적인 파티를 열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맨시티는 이 소식을 접한 후 워커에게 벌금 징계를 고려하고 있다.

[관련기사]
중국 축구 우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
바흐 ioc 위원장 "올림픽, 주말 축구 경기처럼 연기 못해…취소하면 1만여 선수의 꿈을 깨는 것"
'날아라슛돌이' 이영표, fc슛돌이 전임 감독 맡는다…"훨씬 더 즐거운 축구할 수 있게 도와줄게"
축구선수 이인규 사과, ‘사회적 거리 두기’ 지적에 “돌아다닐 거야”…“생각 짧았다”
안산도시공사, 코로나19에 축구장서 ‘야외 필기시험’ 실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