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뉴스] 최초 작성일 : 2010-07-23 17:31:00  |  수정일 : 2010-07-23 17:50:36.500
女약사 살해범은 이웃 중국집 배달사원들

▲ CNB뉴스,CNBNEWS ,씨앤비뉴스 -
40대 여성 약사가 납치·살해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성북경찰서는 23일 낮 12시40분께 유력한 용의자인 이모(28)씨와 신모(28)씨 등 2명을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7일 새벽 한모(48·여)씨를 납치해 살해하고, 한씨의 시신을 서해안고속도로 광명역 나들목 부근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배달원으로 아르바이트를 해오던 양천구의 한 중국집에 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중국집은 납치 현장으로 추정되는 한씨의 집에서 불과 40∼50m 떨어진 곳이라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은 통신 기록 조회 등을 바탕으로 이들의 행적을 좇다가 이날 오전 은신처를 찾아내 형사 50여명을 현장으로 보내 검거하고서 수사본부가 차려진 성북경찰서로 압송하고 있다.

경찰은 근무지였던 중국집과 범행 후 머물렀던 곳 등을 중심으로 압수수색을 벌여 범행 증거물을 찾고 있다.

한씨는 지난 16일 오후 11시40분께 양천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라세티 차량을 몰고 밖으로 나가고서 실종됐다.

한씨는 20일 오후 3시께 서해안고속도로 광명역 나들목 부근 배수로에서 하의가 벗겨진 채 숨진 상태로 발견됐으며, 한씨의 차량은 17일 오전 3시께 성북구 길음뉴타운 인근 공원 옆에서 불타는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목격자 증언과 동종 전과자 분석, 용의자 2명의 모습이 찍힌 CCTV 등을 토대로 용의자들의 인상착의를 파악한 끝에 이날 검거할 수 있었다.


- CNB뉴스 사회팀      www.cnbnews.com

기사제공 : CNB뉴스CNB뉴스 기사 목록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