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09-10-27 10:02:03  |  수정일 : 2009-10-27 10:03:24.507 기사원문보기
"신종플루 대유행"...대책없는 정부, 왜 이러나
(아시아투데이= 송기영 기자 rckye@asiatoday.co.kr) 26일과 27일 이틀간 신종플루로 8명이 사망하고 지난주 하루 감염자 수가 4000명을 넘어서면서 보건당국의 안일한 방역대책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신종플루 대유행은 이미 9월부터 시작됐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국내 위기단계 등급은 최고 단계인 위기가 아닌 경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에 대해 신종 플루 감염자가 급증하고는 있지만 사망률이 0.03% 정도로 계절 인플루엔자 사망률(0.2%)보다 치명적이지 않기 때문에 그럴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지난 24일 신종플루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미국과 상반되는 태도다.
게다가 보건당국은 신종플루 확산과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을 고려했다 26일 갑자기 유보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정부의 이같은 태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교수는 "정부가 국민들을 안심시키기 보단 상황의 심각성을 알리고 각별한 주의를 요구하는 편이 더 낫지 않겠냐"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했을 때 대책본부를 가동시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정부와 의료현장과의 협조체제를 다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일선 학교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 사례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대책이 없긴 교육당국도 마찬가지다. 현재 교육과학기술부의 방역대책은 학교 현장의 발열검사와 방역 및 위생관리 등 기존 대책에 머물러 있는 실정이다.

일각에선 지난주 집단 감염 사례 878건 중 학교의 집단 감염이 870건인 만큼 전국 휴교령이 유일한 확산방지 대책이라고 지적하지만 교과부는 이를 고려치 않고 있다. 또 교육당국이 휴업을 권장할 경우 학습권 침해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휴업 여부는 학교장의 권한으로 남겨둔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학부모들은 교육당국의 무(無)대책에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중2 자녀를 둔 학부모 강은옥씨(서울 노원구)는 "아이가 다니는 학교에서 집단으로 신종플루 환자가 나왔는데 교사들은 이를 숨기려고만 하고 휴교를 하지 않는다"면서 "사망자가 계속 나오니 불안해 아이를 당분간 학교에 보내지 않을 생각이다"고 말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AD]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