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09-10-21 11:44:08  |  수정일 : 2009-10-22 11:44:08.480
손영태 전공노 위원장 "정부 탄압 지속되면 죽음 각오하고 싸울 것"

손영태 전국공무원노조(이하 전공노) 위원장은 20일 정부가 해직자를 조합에서 제외하라는 시정명령 후에도 지속적인 활동을 벌인 것에 대해 합법노조 자격 박탈에 대해 "모든 것은 정부에 달려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 동안 전공노는 진보와 노동자를 위해 투쟁하고 희생했다. 공무원뿐만 아니라 해직된 노동자에 대한 정부의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공노의 지위 박탈과 함께 이달곤 행정안정부 장관, 김경한 전 법무장관, 이영희 전 노동부 장관의 '불법 행위 때에는 무더기 징계·엄단' 발언에 대해서도 "정부의 공갈과 협박에는 굴복하지 않겠다. 만약 탄압이 지속되면 죽음을 각오하고 싸울 것"이라며 "용산, 쌍용차 사태에서 보듯 이명박 정부는 국민과 노동자를 억압하고 있다. 공무원 노조가 희생하더라도 정부와 맞설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내년에 있을 지방선거에 대해서는 "많은 전·현직 공무원들이 후보로 나설 것"이라고 해 내년 지방선거에 적극적인 자세로 임할 것임을 밝혔다.

특히 손 위원장은 선거 때 국민의 책임감을 강조하며 "공무원에게 있어 주인은 국민이다. 그래서 국민이 올바른 지도자를 뽑아야 한다. 회사에서 CEO가 운영을 잘못하면 그 회사는 망하지 않는냐? 그렇기 때문에 국민들은 오히려 그들과 함께 일하고 있는 공무원인 우리의 목소리를 잘 들을 필요가 있다"며 "정치인과 공무원의 (수직적인) 관계만을 보지 말고, 국민과 공무원과의 관계를 봐야할 것이다"라며 공무원 노조의 활동을 눈여겨 봐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정부가 내년부터 추진하고자 하는 복수노조 허용과 노조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에 대해서는 상급단체인 민주노총과 다른 의견을 보였다.

복수노조 허용에 대해서는 "복수노조 허용은 안 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싶다. 복수노조를 허용한다고 해서 자본주의 사회에서 민주노조가 생길 확률은 어용노조가 생길 확률보다 높지 않다. 자본가들은 자신이 가진 것을 뺏기지 않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복수노조 허용 자체에도 부정적이었다.

또한 쟁점화 되고 있는 노조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에 대해서는 "노조의 역할과 활동을 제대로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아직까지는 전임자 임금을 사용자 측에서 받은 것은 필요하다. 하지만 사용자로부터 끝없이 지원을 받으면 사용자의 요구를 거부 못할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며 "시간을 두고 노조 전임자 임금 지급은 조합원비로 해결하는 방법으로 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민주노총의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손 위원장은 "민주노총이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를 선언함으로써 오히려 민주노동당에 대한 지지율을 떨어뜨린 점도 없잖아 있다"며 "내년 지방선거에서는 진보정당의 통합과 함께 야권 전체의 후보단일화가 필요하다"고 해 폭넓은 연대가 필요함을 지적했다.

손 위원장은 민주노총 내부 개혁의 필요성을 공감하며 "노동자성을 더욱 강조해야 할 것이며, 지도부는 현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행정안전부는 전공노가 법외단체로 규정됨에 따라 노조 전임자 34명에 대해 전원 업무복귀 조치를 내렸으며, 미복귀자에 대해서는 복무규정 위반으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각급 기관에 전공노 사무실 80여개의 퇴거조치를 즉각적으로 취하라고 요청해 통합공무원노조의 출범을 앞두고 정부와 통합공무원노조와의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전수영 기자 [jun6182@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