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13 14:05:44  |  수정일 : 2013-03-14 09:29:54.837 기사원문보기
북한 “독기어린 치맛바람”.. 박근혜 대통령 첫 비난
(아시아투데이= 윤희훈 기자 realyhh@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윤희훈 기자 = 북한은 13일 “괴뢰군부 호전광들의 광기어린 추태는 청와대 안방을 다시 차지하고 일으키는 독기어린 치맛바람과 무관치 않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했다.

북한 국방위원회 산하 인민무력부(우리 국방부 해당)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 군 관계자들의 ‘지휘세력 응징’, ‘북한 정권 소멸’ 등의 발언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인민무력부는 “청와대 안방에서는 그 무슨 안보태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청을 돋구면서 ‘무기만으로 나라를 지킬 수 없다’느니, ‘핵무기 등 군사력에만 집중하는 나라는 자멸할 것’이라느니 하는 극히 상서롭지 못한 악담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이 지난 8일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제3회 육·해·공군 장교 합동임관식 축사에서 “국민은 굶주리는데 핵무기 등의 군사력에만 집중한다면 그 어떤 나라도 결국 자멸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이번 담화는 비록 박 대통령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북한의 공식 국가기구가 새 정부 출범 이후 박 대통령을 겨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민무력부는 이어 “핵을 가진 민족과 인민의 군대는 언제나 대적과의 싸움에서 승리만을 이룩하고 나라의 강성과 안전을 가장 믿음직하게 담보하는 법”이라며 “이 엄연한 진실을 외면한 채 ‘핵무기를 포기하라’ ‘선군을 버리라’고 줴치는 것이야말로 현실 판단능력이 완전히 마비된 백치, 천치들의 망발이 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면 대결전의 주된 대상으로, 씨도 없이 벌초해버릴 첫번째 과녁으로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괴뢰군부 호전광들을 선택한 것도 바로 그 때문”이라며 “이 땅에 이제 더는 정전협정의 시효도, 북남불가침선언에 의한 구속도 없다. 남은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정의의 행동, 무자비한 보복행동뿐”이라고 위협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북한/외교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