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5-28 18:39:56  |  수정일 : 2020-05-28 18:41:31.803 기사원문보기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대란 없이 안정적 외부 처리 추진 박차
포항시, 음식물류 폐기물 신규 처리시설 조감도(제공 포항시)
포항시, 음식물류 폐기물 신규 처리시설 조감도(제공 포항시)

(포항=국제뉴스) 김진호 기자 = 포항시는 기존 음식물류 폐기물 수집·운반처리업체의 대행 기간이 오는 6월 30일 만료됨에 따라 신규 위탁처리자 선정을 위한 공개경쟁입찰을 추진한 결과, 충청북도에 있는 '그린웨이' 외 1개사를 최종 대행자로 결정했다.

시의 이번 결정은 제철동과 오천읍을 중심으로 남구 호동에는 쓰레기매립장과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SRF),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장 등이 있어 악취 등 한 지역 주민들이 지속적인 이전 요구에 따른 환경 민원을 수용하고, 시민의 환경권을 보장하는 차원에서 신규시설이 확보될 때까지 불가피하게 한시적으로 외지 위탁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1일부터 포항 시내 일반·공동주택 및 소규모 점포 등에서 발생하는 하루 평균 117톤의 음식물쓰레기는 1년간 외부처리업체인 '그린웨이' 등에 대행 처리하게 되며 대형음식점 등 다량배출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하루 평균 50톤의 음식물쓰레기는 직접 처리하거나, 인근 경주시 소재 폐기물처리업체 등에 위탁 처리할 예정이다.

현재 연간 약 96억 원 규모인 포항시의 음식물쓰레기 처리비는 외부 위탁처리에 따라 장거리운송료 등이 반영되어 약 20억 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하여 연간 116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며, 대형음식점 등 다량배출사업장도 다른 지역 허가업체에 위탁 처리할 예정으로 처리비 비용부담이 다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우선 음식물쓰레기 처리비용의 절감을 위하여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에 예산 7천만을 투입하여 음식물 감량기 2기를 설치하는 음식물 감량화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일반가정에는 가구당 7만5천 원 상당의 음식물탈수기 1,000대를 보급하여 시민이 직접 참여하여 줄여나가는 실효성 있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해 신규시설 설치 후보지를 공개 모집하여 현재 5개 후보지에 대하여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입지 타당성 조사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최종 후보지가 결정되면 총예산 640억 원을 투입하여 오는 2025년까지 신규시설을 완공할 계획이다.

신정혁 포항시 자원순환과장은 "외부 위탁으로 인한 처리비 감소를 위해 음식물쓰레기 줄이기와 함께 음식물쓰레기를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신규 처리시설을 조속히 마련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최상주, 안심하고 자리 떠나? '그동안 무슨 일 있었나...' [2019/05/29] 
·봉화군 정구부, 제48회 전국소년체전 남중 정구 금메달 획득 [2019/05/29] 
·도촌초,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 실시 [2019/05/29] 
·이의정, 사망설에 깜짝 놀라? '뉴스 보고 병을 알았는데...' [2019/05/29] 
·조하나, 갑자기 배우 활동 중단?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2019/05/2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