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5-24 07:33:32  |  수정일 : 2020-05-24 07:31:41.647 기사원문보기
단양군, 1회 추경예산 4217억8300만원 확정
단양군청 청사전경
단양군청 청사전경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단양군의 2020년 1회 추경예산이 본예산 대비 10.6% 증가된 4217억8300만원으로 확정됐다.

군은 단양군의회에 제출한 1회 추경 예산안이 지난 21일 제286회 단양군의회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3813억8600만원보다 404억원(10.6%)이 늘어난 규모로 본예산 대비 일반회계는 369억, 특별회계는 35억이 증액됐다.

세입 분야에서는 지방세,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등은 기정예산보다 증액되거나 변동이 없었으나 세외수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만천하스카이워크, 다누리아쿠아리움 등 관내 주요 관광지의 입장료 수입 감소로 28억6900만원의 감액분이 반영됐다.

군은 이번 추경에서 코로나19의 슬기로운 극복을 통한 민생안정과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정 확대에 초점을 맞췄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소득·생계보장 및 소비 진작을 위해 정부와 충북도 추가경정 예산을 신속히 편성하는 한편, 불요불급한 세출 구조조정을 강도 높게 실시해, 모두 126억 원을 감액해 재원을 확보했다.

군은 먼저, 109억7500만원을 코로나19 관련 긴급지원 및 대응을 위한 사업 예산으로 편성했다.

주요 사업으로 ▲긴급재난지원금(85억4200만원) ▲아동양육 한시 지원(3억2600만원) ▲노인일자리 쿠폰 지원(2억5900만원) ▲소상공인 고정비용 지원(6억6800만원)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1억7000만원) ▲운수업계 종사자 특별지원(6500만원) 등이 편성됐다.

이외에 취약계층을 위한 ▲저소득층 한시 생활 지원(8억6500만원) ▲영세농가 소득보전 지원(6200만원) ▲미취업 청년 구직활동비(1800만원) 사업들도 포함됐다.

군정 현안사업으로 ▲매포읍 시가지 지중화사업(16억원) ▲공공형 버스지원사업(6억원) ▲농기계임대사업소 중부지소 설치(2억원) ▲단양군 보건의료원 건립(33억7500만원) 등을 편성했다.

전국 최고의 체류형 관광지로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시루섬 생태탐방로 조성사업(10억원) ▲별다른 동화마을 조성사업(14억3000만원) ▲북벽지구테마공원 조성사업(23억2700만원) ▲한강수계 단양호 수질개선사업(16억원) 등도 담겼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극복과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최우선으로 두고 편성했다"며 "앞으로 가용재원과 행정력을 집중해 군민의 시름을 덜고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군정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이번 추경의 신속한 집행을 통해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침체된 지역 경기활성화에 사활을 건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영주시, '경북지역 국회의원 보좌관' 초청…선비세상 조성 현장 설명 [2019/05/25] 
·한국 무용가 석예빈, 연극 '상아성' 중국대륙을 울리다. [2019/05/25] 
·영주시의회, '2019년 상반기 의정세미나' 성공적으로 마쳐 [2019/05/25] 
·하망동바르게살기, 재활용수거 보상금 장학금 기탁 [2019/05/25] 
·SWIMMING-KOREA [2019/05/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