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19 22:37:14  |  수정일 : 2019-08-19 22:38:06.977 기사원문보기
인천시 연수구, 연수e음 발행 전국 최단 결제액 1천억 돌파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인천시 연수구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운영중인 지역화폐 '연수e음'이 발행 49일만에 누적 결제액 1천억 원을 돌파하며 전국 최단기간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 지난 6월29일 첫 발행 이후 주사용 업종도 초기 학원비에서 음식/식품업, 병원/약국, 유통업 등으로 옮겨가고 있는 데다 소상공인 매출 증가와 소비의 외부 유입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플렛폼 시행사 '코나이이'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연수e음' 누적결제액이 1천16억 원을 넘어서 연수구가 전국에서 가장 빠른 기간에 1천억 원을 돌파한 지역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는 지난 5월 두 달 먼저 발행을 시작한 서구 '서로 이음'의 1천억 돌파 기간인 71일보다 22일이나 앞당긴 기록으로 가입자도 15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연령별 사용비율은 ▲31~40세가(28.13%) 가장 많았고 ▲41~50세(26.99%) ▲21~30세(18.14%) ▲51~60세(15.26%) ▲ 14~20세(5.17%)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령별 사용금액은 주 소비층인 ▲41~50세(37.33%)가 가장 많았고 ▲31~40세(31.92%) ▲51~60세(14.26%) ▲21~30세(10.7%) 순으로 나타났다.

금액구간별 거래현황도 30만원 이하 사용자가 전체의 49.71%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이하 구간 사용자가 전체의 83.51%를, 100만원~200만원 사용자는 10.41%를 차지했다.

사용 업종별로도 지난달 누적 결제액 700억 원 중 ▲음식점/식품 185억 원 ▲학원 137억 원, ▲병원/약국 93억 원, ▲유통업 72억 원, ▲취미/레저 43억 원, ▲주방/가구/가전 31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우려했던 원도심과 신도심간 사용 비율도 연수구 전체 35만 명 중 15만 명이 거주하는 송도동 사용률이 51%를 차지해 비교적 원신도심의 사용률도 큰 편자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집계됐다.

권역별 거래액은 신도심의 교육비 지출이 높은 ▲송도 서부지역이 70억 원(12%)으로 가장 많았고 ▲해양경찰청 주변이 58억 원(10%) ▲트리플스트리트 27억 원(5%) 순으로 나타났다.

원도심 권역별 거래액도 ▲맛고을 상권이 43억 원(8%)으로 가장 많았고 ▲나사렛병원 일대 36억 원(6%), ▲스퀘어원 22억 원(4%), ▲옥련전통시장도 21억 원(4%)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달 19일까지 '연수e음'전체 사용액의 16.4%가 연수구 외 거주자들이어서 지역화폐를 통한 소비의 외부유입 효과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수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내외부의 데이터와 정보 등을 활용해 연수e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 등에 대해 세심하게 살펴볼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뿐 아니라 지역공동체를 통한 지역 복지와 연계할 수 있는 방안도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구혜선·안재현 부부싸움 태도 논란, 째려보며 정색+무시…"나랑 말 안 해?" 싸늘 [2019/08/18] 
·송중기-송혜교, 2세 준비 과정서 마찰? "임신 쉽지 않아…" 시댁 탓 고민多 [2019/08/19] 
·아프가니스탄 결혼식장서 자폭 테러, 60명 이상 사망 [2019/08/19] 
·화성시, 주곡리 화재 피해수습 위해 긴급 조치 나서 [2019/08/18]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1위 방탄소년단 지민, 2위 방탄소년단 뷔, 3위 방탄소년단 정국 [2019/08/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