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10 23:55:42  |  수정일 : 2013-03-10 23:58:52.810 기사원문보기
윤후 개똥이 별명 '당황'…떨떠름한 귀요미 표정 '깜찍'
(아시아투데이= 이슈팀 issue@asiatoday.co.kr)

윤후 개똥이              /사진=mbc '일밤-아빠 어디가' 화면 캡처

윤후 개똥이

아시아투데이 이슈팀 = '아빠 어디가' 윤후가 개똥이 별명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10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 윤민수 아들 윤후는 5번 집 주인 할머니로부터 개똥이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5번 집 주인 할머니는 윤후를 보며 "너 참 야무지다. 그래서 내가 널 선택한 것 아니냐"고 말한 뒤 "개똥아. 네 별명은 개똥이야"라고 새 별명을 지어 줬다.

윤후는 개똥이라는 별명에 당황해 하며 "아니에요. 제 이름은 윤후예요"라고만 되풀이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윤후, 정말 귀엽다", "개똥이 별명 괜찮은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loading...
방송/드라마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