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12-04 12:47:56  |  수정일 : 2020-12-04 12:43:34.140 기사원문보기
홍록기 소환, 일침 이어질까…박미선 인스타 현재 상황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누리꾼들이 홍록기를 소환했다.

4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철구, 박미선, 홍록기의 이름이 노출됐다.

이는 bj철구가 자신이 진행하는 아프리카tv 방송 중 "홍록기를 닮았다"는 말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말한 것. 철구는 "박지선이 아닌 박미선을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해명은 오히려 독이 됐다.

이후 박미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철구를 저격하며 외모 지적 전에 자신의 얼굴부터 보라고 일침했다. 현재 박미선은 해당 글을 삭제한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철구의 발언으로 홍록기까지 화제가 되자 홍록기의 입장을 기다린다는 반응과 함께 외모 비하에 대한 일침을 전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반면 철구가 이미 사과를 했으니 사건이 더욱 커지질 않길 바란다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