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12 00:41:49  |  수정일 : 2020-08-12 00:42:15.460 기사원문보기
임재욱, 코로나19로 회사 경영난…텅 빈 사무실 “무급 휴가 줬다”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임재욱이 코로나 19로 경영 어려움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지난달 공개된 임재욱의 일상을 함께 시청하는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임재욱은 과거 ‘불청’을 통해 엔터테인먼트 회사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에도 임재욱은 촬영 중 직원들에게 월급을 송금하는 등 대표로서 책임을 다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도 임재욱은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지만 텅 빈 사무실에 청춘들은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에 임재욱 회사에 소속되어 있는 박선영은 “회사가 어려워 무급 휴가를 줬다”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임재욱의 회사 역시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김부용은 “영화에 투자를 많이 했는데 코로나로 개봉을 못 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관련기사]
‘불타는 청춘’ 임재욱-김선영 부부, 결혼 6개월 만에 출산…붕어빵 딸 ‘눈길’
성은채, 중국 부호와 결혼 후 근황…헬스장 오픈 “직원만 800명”
박상면 결혼, 아내 아닌 부모만 언급 “처갓집 아닌 모텔서 잔다”
조정석♥거미 부부 득녀, 결혼 2년 만의 출산…“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해”
오창석 이채은 결혼설부터 결별설까지…종잡을 수 없는 sns發 루머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