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6 21:51:56  |  수정일 : 2020-08-06 21:51:28.587 기사원문보기
샘 오취리, ‘관짝소년단’ 흑인 비하 비판…의정부고 측 “단순 패러디”

[이투데이 한은수]

의정부고등학교 측이 ‘관짝소년단’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6일 의정부고등학교(이하 의정부고) 측은 다수의 언론을 통해 “학생들에게 확인 결과 흑인비하, 인종차별 등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며 “단순 패러디다”라고 전했다.

의정부고는 매년 독특한 콘셉트의 졸업사진 촬영으로 인터넷에서도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학생들의 아이디어로 졸업사진 촬영이 진행됐지만 흑인의 장례식 문화를 패러디한 ‘관짝소년단’은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특히 가나 출신인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런 걸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흑인들 입장에선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라며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지만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냐”라고 비판했다.

이에 의정부고 측은 “정말 단순하게 패러디를 한 것뿐이다. 만약 백인이었다면 얼굴을 하얗게 했을 것이다”라며 “흑인 비하, 인종차별이라는 얘기가 있는데, 그것도 백인 비하라고 할 수 있는 건가 싶다”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의정부고 졸업사진 선 넘었나…'관짝소년단' 속 블랙페이스 논란
‘한밤’ 박수인, 골프장 갑질 여배우 논란에 “억울하다”…진실은?
'분홍 원피스' 논란에 류호정 "이렇게까지 논란이 될 줄 예상 못 해"
양팡, 뒷광고 논란 후폭풍…부산시 홍보대사 어쩌나 “반응 살피는 중”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