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6 18:23:50  |  수정일 : 2020-08-06 18:22:43.633 기사원문보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1월 내한공연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오리지널 공연이 11월 10일 한국 관객과 만난다.

이번 내한공연은 2015년 이후 5년 만의 내한으로 2018년 프랑스 초연 2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된 새로운 버전 작품이다. 의상, 안무, 조명 등 디테일한 부분을 업그레이드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을 상징하는 거대한 무대 세트, 100kg이 넘는 대형 종, 감옥을 상징하는 쇠창살, 움직이는 기둥과 가고일 석상 등 30t이 넘는 물량이 투입됐다.

현대무용, 아크로바틱 그리고 브레이크 댄스가 접목된 자유롭고 독창적인 에너지를 분출하는 안무도 이 작품의 매력이다.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동명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종지기인 콰지모도와 아름다운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의 이룰 수 없는 사랑 이야기다. 1998년 초연 이래 전 세계 23개국 9개의 언어로 공연됐다.

프랑스 초연 때 멤버인 다니엘 라부아가 대성당의 주교 프롤로 역을 맡아 국내 관객과는 처음으로 만난다.

콰지모도 역은 안젤로 델 베키오, 에스메랄다 역은 하바 타와지가 연기한다. 파리 거리의 음유 시인이자 극 중 해설자인 '그랭구와르' 역은 리샤르 샤레가 맡았다.

공연은 내년 1월17일까지.

[관련기사]
한국뮤지컬협회 '2020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 사업' 뮤지컬 공모 실시
심현서 누구? ‘빌리 엘리어트’의 주인공…뮤지컬 후 평범한 학생으로
뮤지컬 ‘루드윅’, 중국과 라이선스 계약…12월 상하이 공연
뮤지컬판 부부의세계 ‘머더 발라드’ 11일 개막
뮤지컬 ‘광주’, 그날의 광주 담은 캐릭터 포스터 1차 공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