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8 00:44:18  |  수정일 : 2020-07-08 00:45:32.577 기사원문보기
제이미 박지민, 라텍스男 신음 담긴 영상 보냈지만 "힘들지 않았다"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제이미로 활동명을 변경한 가수 박지민이 성희롱 영상을 보낸 악플러에게 강경대응한 이유를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제이미가 자신의 sns 다이렉트 메시지로 악플을 보낸 이들을 저격했다.

제이미는 "같은 뇌를 가진 사람이 이걸 보냈다고?" "대체 이 사람은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제 사진을 합성해서 보내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의 몸을 과일로 비유한다거나 전신 라텍스 옷을 입고 신음소리를 내는 영상을 보낸 사람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mc들과 제이미는 해당 악플러를 '라텍스 남'이라고 지칭했다.

제이미는 "라텍스남이 보낸 영상에 제가 반응이 없자 충격을 받았는지 다른 아이디를 계속 만들어서 비슷한 영상을 계속 보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힘들지 않았다. 나한테서만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강경 대응을 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안예은 상사화, 독설 떠올려 "성인될 확률 30%"…솔지 "완치 판정 받았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